국립부산과학관,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요 _2022 여름학기 개인교육프로그램_ 개강
상태바
국립부산과학관, 여름방학을 알차게 보내요 _2022 여름학기 개인교육프로그램_ 개강
  • 정관소식
  • 승인 2022.07.14 09:20
  • 조회수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학에만 열리는 특별한 탐구·해부수업과 특별기획전 연계 교육 등
- 80여개 프로그램, 7,000여명 대상의 역대 최대 프로그램 준비

□ 국립부산과학관(관장 김영환)은 여름방학을 맞아 7월 26일부터 8월 28일까지 ‘2022 여름학기 개인교육 프로그램’을 개강한다.

○ 이번 여름학기 개인교육 프로그램은 대면교육과 원격교육으로 진행되며 더욱 다양해진 주제와 재미있는 프로그램으로 준비했다. 코로나 일상회복에 따른 늘어나는 수요를 대비해 과학관 설립 이후 역대 최대 규모로 개설한다.

□ 아이들의 꿈과 호기심이 키우는 여름방학 개인교육 프로그램은 총 6개 분야로 「유아과학교실」, 「창의탐구교실」, 「실험탐구교실」, 「SW탐구교실」, 「주제탐구교실」, 「창작메이커교실」로 구성된다.

○ 교육 참가 대상은 유아, 초·중등으로 1일 프로그램, 평일 4일 연속 과정 프로그램(화~금, 5기수), 주말 프로그램으로 나뉜다. 4일 연속과정 프로그램의 기수별 날짜는 1기수(7월 26~29일), 2기수(8월 2~5일), 3기수(8월 9~12일), 4기수(8월 16~19일), 5기수(8월 23~26일) 순으로 이어지며 주말반은 7월 30일부터 8월 28일까지다.

○ 먼저, 7세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유아과학교실」에서는 재미있는 실험 위주의 수업이 진행된다. ‘키즈랩’, ‘키즈메이킹’, ‘키즈코딩’으로 구성되며 ‘키즈랩’, ‘키즈메이킹’은 평일과 주말에 모두 진행되고, ‘키즈코딩’은 주말에만 진행된다.

○ 다음으로, 4일 연속 과정인 「창의탐구교실」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놀이와 활동으로 과학에 대한 흥미와 호기심을 높일 수 있다. ‘플레이 사이언스’, ‘씽킹 사이언스’로 과학의 원리를 체험으로 습득해본다. 대면교육과 원격교육 중 선택할 수 있다.

○ 방학에만 열리는 특별한 탐구 수업인 「실험탐구교실」는 식물, 세포, 미생물 등을 알아보는 ‘바이오 탐구’와 금속, 혼합물, 액체, 공기 등을 알아보는 ‘케미 탐구’, 멸치, 새우, 조개를 해부해보는 ‘해부교실’으로 구성된다.

○ 4차 산업혁명 시대 컴퓨팅 사고력을 기르기 위한 「SW코딩교실」은 AI에 대해 알아보는 ‘인공지능교실’과, ‘코딩프로젝트’, ‘VR코딩’과 ‘AR코딩’이 있으며 1일 과정과 4일 과정 중 선택하면 된다.

○ 다양한 아이디어를 물체로 구현해볼 수 있는 수업인 「창작메이커교실」은 초1~2학년 대상의 종이를 활용한 종이실험 ‘메이커랩’과 초4학년을 3D 프린터를 활용한 ‘메이커프로젝트’로 구성되며 ‘메이커랩’은 원격교육, ‘메이커프로젝트’는 대면교육으로 진행된다.

○ 다채로운 주제를 심층적으로 탐구할 수 있는 「주제탐구교실」은 해양생태계를 파헤쳐보는 수업인 ‘에코사이언스’와 다양한 도구 및 재료 활용법 또는 놀이의 탐구(특별기획전)과 연계한 ‘사이포트랩’으로 구성된다.

□ 여름학기 개인교육프로그램 접수는 오는 13일 오후 2시부터는 유아과학교실, 오후 4시부터는 그 외 교육순서로 진행된다. 2022학년도 기준으로 해당 학년에 맞게 신청(유아 7세 : 2016년생/ 초등1학년 : 2015년생)하면 된다.

○ 신청은 국립부산과학관 홈페이지(www.sciport.or.kr)에서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모집으로 결제를 진행하여야 접수가 완료된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부산과학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유아과학교실을 제외한 모든 수강생에게는 상설전시관, 천체관측소 주간관측 프로그램, 특별기획전 「놀이의 탐구」 무료입장권이 선물로 제공되고, 4일 과정 수강생이 80% 이상 출석하면 국립부산과학관장 명의의 수료증을 수여하는 등 혜택이 제공된다.

□ 국립부산과학관 최준영 교육연구실장은 “이번 개인교육은 더욱 다양해진 주제와 재미있는 프로그램으로 준비했다”라며 “아이들이 즐거운 여름방학을 보낼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