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넘치는 12개 폭포가 펼쳐지는 포항 내연산
상태바
개성 넘치는 12개 폭포가 펼쳐지는 포항 내연산
  • 정관소식
  • 승인 2024.05.20 09:50
  • 조회수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행 6. 4.(화), 접수 5. 24.(금)까지

  (사)정자회 산악회의 6월 산행은 한층 무더워진 더위를 식히기 위해 시원한 계곡에 위치한 포항 보경사로 떠난다.

  경북 포항시 북구 송라면의 동북쪽에 위치한 내연산은 12개의 폭포를 간직하고 있으며, 해발고도만 따지면 그다지 높은 산은 아니다. 하지만 해안 가까이에 솟아올라 있어 내륙의 엇비슷한 높이의 산보다는 훨씬 더 높고 우뚝해 보인다. 내연산 말고도 문수산(628m), 향로봉(930m), 삿갓봉(718m), 천령산(775m)등의 높직한 준봉들이 반달모양으로 둘러져 있어서 청하골은 여느 심산유곡 못지않게 깊고 그윽하다. 특히 이곳에는 폭포와 소가 많기도 하거니와 이곳처럼 다양한 형태의 폭포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곳도 달리 찾기가 어렵다. 청하골은 천년고찰 보경사부터 시작된다. 이 절은 신라 진평왕 때에 지명스님이 창건했다고 전해지는데, 스님이 중국에서 가지고 온 불경과 팔면보경을 연못에 묻고 지은 절이라 해서 보경사로 불리게 되었다. 지금은 대웅전, 적광전, 천황문, 요사채 등의 당우가 여러채 있지만, 연륜에 비해 큰 규모의 사찰은 아니다. 그러나 절집의 분위기가 번잡하거나 호사스럽지 않아서 좋고, 절주변의 수림이 울창하여 염천의 불볕더위를 식히기에 아주 그만이다. 보경사에서 연산폭포까지 다녀오는 데에는 대략 3시간가량 걸리는 데, 등산로가 잘 닦여 있어서 어린아이나 노인들도 손쉽게 오르내릴 수 있다.

  이번 6월 내연산의 시원한 폭포를 구경하고 싶다면 5월 20일부터 5월 24일까지 정관주민자치회 홈페이지에서 접수를 진행하고 있다. (정자회 산악회 727-6006)

  신청자가 많을 경우 조기 마감될 수 있으며 인터넷 접수로만 신청이 가능하다. 차량 및 좌석 지정이 가능하고 신청 시 성함과 연락처, 주소, 생년월일 등을 기입하여야 하며 한 번에 두 명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접수 시 지정한 좌석은 확정적이지 않으며 운영상의 변수에 따라 자리 재배치가 생길 수도 있음을 인지하여야 한다.

│산행 일정│

   · 일시 : 6. 4.(화) 오전 7시 30분 출발 (10분 전 집결)

   · 신청기간 : 5. 20.(월) ~ 5. 24.(금) 18시 마감

   · 산행 장소 : 포항 내연산

   · 집결장소 : 정관읍 구연동 중앙공원 앞

│산행 공통사항│

   · 대상 : 정관주민

   · 신청 방법 : 정관주민자치회 홈페이지(1인당 2인까지 신청가능) / 전화 및 방문 접수 불가

   · 주소 : http://www.jg-jumin.co.kr/2014/welfare_alpine_1.jsp

   · 신청 인원 : 120명 · 회비 : 3만원 · 계좌번호 : 농협 351-1039-9190-43 (사)정자회

   · 취소 환불 : 5. 24.(금) 18시까지 취소 시 전액 환불, 이후 취소 시 환불 불가

   · 준비물 : 중식 및 개인 간식

   · 기타 : 1) 여행자 보험 무료 가입 2) 접수 시 차량 및 좌석 지정 가능

             3) 산행 신청 후 입금이 완료 되어야 접수 최종 완료(24일까지 미 입금 시 자동 접수 취소)

             4) 접수가 많으면 신청기간 내 마감될 수 있음

             5) 접수 시 지정하신 좌석은 확정적이지 않으며 운영상의 변수에 따라 자리 재배치가 생길 수 도 있음을 양지 바랍니다.

│주의사항│

   · 산행에 참가하실 분은 등산화를 반드시 착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 차량 탑승 후에는 반드시 안전벨트를 착용해야하고 차량 내 가무는 불가합니다.

   · 산행 참가는 개인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지고 있기에 산행 시 발생하는 일반의 사고는 본인의 책임이며 만약의 사고 시는 당일 가입되어 있는 여행자 보험 책임 한도 내에서 보상합니다.

│문의│ (사) 정관주민자치회 727-60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