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부산과학관, 국내 과학관 최초 비대면 매표시스템 도입
상태바
국립부산과학관, 국내 과학관 최초 비대면 매표시스템 도입
  • 정관소식
  • 승인 2020.12.31 13:31
  • 조회수 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디서든 모바일 발권 후 QR코드로 바로 전시관 입장 가능

국립부산과학관(관장 고현숙)이 관람객 편의와 안전을 위해 국내 과학관 최초로 QR코드를 활용한 ‘비대면 매표시스템’을 12월 24일 도입한다.

관람객은 어디서든 모바일로 QR코드 입장권을 받아 매표소를 거치지 않고 바로 전시관에 입장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매표소에서 종이입장권 또는 손목띠를 수령해 전시관별 게이트에서 일일이 검표를 했었다.

이제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원하는 시간대의 전시관 또는 프로그램을 결제하는 즉시, QR코드 형태의 입장권이 부여되며 게이트에서 바로 QR코드를 인식해 입장하면 된다.

또한, 전시관별 잔여 입장권 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도 큰 변화다.

그동안 관람객이 몰리는 주말에 매진 여부를 현장에서만 알 수 있어 새싹누리관 및 천체투영관을 이용하는 영유아 동반객들의 불만이 많았다.

이번 주부터는 집이나 자동차 안에서도 실시간 이용현황을 확인할 수 있어 더 이상 매표소에서 발걸음을 돌리지 않아도 된다.

국립부산과학관은 이번 매표시스템 도입이 관람객들의 대기시간과 동선을 줄이고 코로나19 시대 대면접촉에 대한 불안감 해소, 나아가 불필요한 종이 사용을 줄여 환경 보호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립부산과학관은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12월 24일부터 1달여간 시범 운영을 하기로 했다.

스마트폰 및 모바일 결제에 어려움을 겪는 관람객을 위해 종이로 된 QR코드 입장권을 발권하는 무인발권기(키오스크)도 추가 설치한다.

현재는 분리된 주차정산도 QR코드 하나로 통합될 수 있도록 점차적으로 시스템을 개선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