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모든 음식점 21시 이후 포장과 배달만 허용
상태바
부산시, 모든 음식점 21시 이후 포장과 배달만 허용
  • 정관소식
  • 승인 2020.12.03 16:35
  • 조회수 17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 4.부터, 소규모 식당 및 카페에도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적용

부산시는 12월 4일부터 50㎡ 이하의 소규모 식당‧카페(일반·휴게음식점, 제과점영업)에도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된다. 이로 인해 밤 9시 이후에는 50㎡ 이하 소규모 음식점에서도 가게 안에서 식사가 불가능해진다.

현재 코로나19의 급속한 재확산 추세 저지를 위해 지난 12월 1일부터 14일까지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α를 적용하고 있으며, 중수본의 지침에 의거해 50㎡ 이상의 규모 음식점의 경우는 21시 이후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고, 카페는 전체 영업시간 동안 포장과 배달만 허용해 왔다.

그러나 50㎡ 이하의 소규모 음식점과 카페에 이용객이 몰려 감염 사례가 나타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종료 시점까지 50㎡ 이하의 소규모 음식점과 카페에도 동일한 행정명령을 발령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